고리.후조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해상왕 장보고로 본 '삼국사기'는 후대 조작 (2부)
<당서>를 인용한 '삼국사기'의 이상한 기록 '청해진=완도'
 
성훈 컬럼니스트 기사입력  2012/08/10 [16:04]
연산군은 실록에 130여 편의 시가 전하는 등 시문에 밝았고, 문화 예술을 장려한 임금이었다. 한국영화사상 역대 최다관중을 동원한 ‘왕의 남자’의 극중 인물로 등장한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 그리고 연산군은 주지육림(酒池肉林)에 빠져 정사를 그르치고 죄 없는 사람을 많이 죽인 폭군으로 기록되어 있으나, 역사는 승자의 기록인지라 정말 그랬는지는 필자도 알 수가 없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연산군은 결코 성군은 아니었던 것 같고, 조선의 왕들 가운데 가장 강력한 왕권을 휘두른 임금이었던 것만은 틀림없는 사실이다. 왕권강화를 위해 육조직계제(六曹直啓制)를 시행한 태종과 세조를 오히려 능가하는 것으로 보인다. 연산군의 초기는 인수대비(덕종비)가 정치의 핵심으로 왕권을 능가하는 전지전능한 절대 권력자였다.

연산군은 무오사화를 일으키며 자신의 왕권을 강화했고, 당시 궁핍했던 왕실의 재정을 위해 공신들에게 하사된 세습토지인 많은 공신전(功臣田)을 강력해진 왕권을 이용해 거둬들이려 했다. 그 작업이 바로 갑자사화인 것이다. 당시 공신세력과 기득권층은 왕실보다 많은 토지를 가지고 있었다. 그들로부터 쉽게 그리고 합법적으로 토지를 빼앗을 수 있는 방법은 그들을 대역죄인으로 모는 것이라고 판단한 연산군은 결국 폐비라는 결정적인 카드를 꺼내들게 된다.

연산군은 어머니 폐비 윤씨의 일을 즉위 초부터 알고 있었다는 흔적이 여러 곳에 보인다. 그런 연산군이 왜 왕이 된 지 10년이 지나서야 폐비의 일을 본격적으로 들추어 갑자사화를 일으켰을까? 결국 갑자사화는 훈구대신들의 재산인 공신전을 빼앗기 위한 구실이었다. 그 이후에 연산군은 폐비와 관계없는 신하들의 토지도 빼앗으려 했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박원종 등의 반정 세력이 나타나자 토지를 빼앗길 위기에 빠진 기득권층이 그 세력에 동조하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쉽게 반정이 성공하고 연산군이 왕위에서 쫓겨나는 것이다. 집권층은 국가와 백성을 위해 임금을 바꾼다는 도덕적인 사명감 때문이라기보다는 자신들의 경제적 이해득실 때문에 반정을 도와주거나 가담한 것이다.
 
▲ 도봉구 방학동에 있는 연산군의 묘. 가장 강력한 왕권을 휘둘렀으나 패배한 왕이었기에 초라한 무덤

중종 반정세력의 역사조작

중종반정을 성공시킨 박원종 일파는 가장 먼저 연산군의 역사 기록을 고쳐야 했다. 그래야 반정의 대의명분이 서기 때문이다. 남아있는 연산군의 모든 기록이 악행뿐인 이유는 역사는 승자의 기록이기 때문이다. 그리고는 왕위에 올린 중종에 대한 명나라의 승인을 서두르게 된다. 그 과정이 분명 쉽지 않았을 것이다. 멀쩡하던 왕이 특별한 이유도 없이 갑자기 바뀌었는데 명나라가 그냥 도장 찍어줄 리가 없지 않은가!

결국 반정세력은 연산군이 평소에 병이 많아 이복동생(중종)에게 양위했다고 꾸민다. 명나라에서 “양위하면 당연히 세자가 있는데 어떻게 이복동생이 왕이 되느냐?”고 따져 물을 것에 겁이 난 반정세력들은 세자를 비롯한 4명의 연산군의 적자들을 모두 죽여 버리고는 전부 몹쓸 병에 걸려 죽었다고 말을 만든다. 명나라에서 전왕(연산군)이 살아 있으므로 신왕(중종)의 등극을 허락하지 않는다 했다.

인조반정 후 광해군은 유배지에서 천수를 누렸다. 그러나 중종반정 세력은 연산군을 바로 죽여 버리고는, 폐주가 갑자기 학질(말라리아)에 걸려 죽었다고 이야기를 꾸민다. 연산군은 분명 음력 11월인 겨울철에 죽었는데, 어떻게 여름철에나 있는 모기가 일으키는 질병에 걸려 갑자기 죽을 수 있단 말인가! 급질에 걸려 죽은 것처럼 각본을 꾸며 명나라에 고하기로 하면서 조선족 출신 환관들에게 줄을 대 명나라 조정에 뇌물을 넣기로 결정했을 것이다. 그래서 예나 지금이나 쿠데타 세력이 집권하면 뭔가 역사가 삐뚤어지는 것이다!

이 때 분명 명나라는 뇌물 받고 중종을 승인해주는 대신, 조선에게 삼국의 역사조작을 요구했을 것으로 보이며, 조선 조정은 그 요구를 듣는 것 외에는 달리 길이 없었을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현 집권세력들이 명나라에 의해 반역으로 몰려 3족(본가.외가.처가)이 멸문지화를 당할 판이었기 때문이다. 왕도 자기네 맘대로 바꾸었는데, 그까짓 역사책 내용을 바꾸는 정도야 쉬운 일로 생각하지 않았겠는가! 결국 부도덕한 짓(쿠데타)을 한 정권은 반드시 이런 식으로 이상한 짓거리를 하게 되어있다. 즉 고명(승인)을 해주는 대신 비공식적으로 뇌물을 받고 거기에 역사조작까지 주문해 서로 바타제로 타협한 것으로 보인다.
 
▲ <삼국연의>는 우리의 대륙지배 역사를 지우기 위해 명나라가 나관중으로 하여금 지어낸 과장된 역사소설이다. 
현재 전하는 <삼국사기>의 최고 오래된 책인 옥산서원본도 중종 7년(1512년)에 발간된 것이다. 그 이전에 간행된 <삼국사기>는 왜 현재 전하지 않을까? 그 이유는 중종 때 <삼국사기> 조작을 위해 그 이전 간행본을 다 회수해 파기했기 때문으로 본다. 그리고 중종 7년이면 집권 초기이다. 고명 과정에서 명나라의 주문에 따라 <삼국사기>의 내용을 연구해서 고치고 새로 발간까지 하려면 그 정도의 세월은 필요했을 것으로 보인다.
 
참고로 명나라는 한족의 역사 중흥을 위해 나관중의 <삼국연의>라는 허구의 역사소설을 국가 차원에서 보급하는 등 역사에 집착이 강한 나라였다. 그 허구소설을 역사적 사실(史實)로 각인시키려면, 당시 중국대륙의 동부를 지배했던 동이 삼국의 역사 강역을 대륙에서 한반도로 가져가야만 했다. 안 그러면 소설 속의 이야기 줄거리가 허구라는 것이 밝혀지기 때문이다. 명나라가 조선을 압박한 이유는 바로 이것이었던 것이다.

1432년(세종14년) 전국지리지인 <팔도지리지>가 완성되었는데, 이상하게 세조는 1455년 즉위하자마자 다시금 <팔도지지>를 만들라 명하나 이 지리지의 완성을 못보고 죽는다. 왜 불과 23년 만에 다시 지리지를 만들라 명한 것일까? 이것은 왕위 고명과정에서 명나라의 압력으로 세조 3년에 내려진 고대서적 몰수 명령과 무관하지 않은 것 같아 보인다.

팔도지지는 성종 때 <동국여지승람>으로 이어져 1484년(성종15년) 55권이 발간되고, 1530년(중종25년) 간행된 <신증동국여지승람>은 <동국여지승람>을 교정 보충한 것으로 현재 전해오고 있다. 불과 46년 만에 왜 새로운 지리지의 교정 보충이 필요했을까? 그것은 반정세력에 의해 왕위에 오른 중종의 명나라 고명과정에서 비공식적으로 하명 받은 역사조작을 지리지로 확실히 하기 위함이었다고 본다.

<신증동국여지승람>에는 고구려의 요동성을 황해도 수안에다 그려놓고, 안시성을 평안도 중화군에 그려놓는 등 중국대륙에 있던 지명들이 한반도로 옮겨져 있다. 조선왕조는 삼국이나 고려의 위치를 한반도로 고정시키기 위해 지명을 바꾸는 조작도 하게 된다. 일제 때 이병도가 역사왜곡하는 방법을 여기서 배워(?) 대대적으로 조선 팔도의 지명을 일제 때 바꿔놓는다. 이는 <삼국사기 지리지>에서 패수를 대동강으로, 평양을 서경으로 비정한 것과 서로 일맥상통한다 하겠다.
 
즉 중종 7년에 사서인 <삼국사기>의 내용을 먼저 조작해 놓고, 그 후 중종 25년(1530년)에 거기에 맞춰 지리지인 <신증동국여지승람>까지 편찬한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중종 이전에 간행된 지리지는 왜 하나도 지금까지 전해지지 않고 있는 것일까? 그건 중종반정 세력이 새 지리지를 간행하면서 다 파기해 없애버린 때문으로 보인다. 그래서 필자는 위와 같은 근거와 아래와 같은 이유로 <삼국사기>의 조작을 조선 중종 때로 보는 것이다.

멀쩡한 정부를 무력으로 억지로 넘어트린 쿠데타들 즉 이성계의 위화도회군과 세조의 계유정난에 이은 단종폐위와 박원종에 의한 중종반정 등 이러한 군사 쿠데타는 결국 대륙을 지배했던 위대한 민족의 역사를 시커먼 물로 오염시키고 말았다. 부도덕한 방법으로 집권하고 대의명분들이 약했기 때문에 백성들의 지지를 받지 못했고 또 그런 상황에서 상국으로 군림하고 있던 명나라의 승인을 받는 과정에서 모든 것이 그렇게 된 것으로 보인다.
 
▲ 30년 걸려 만든 동국여지승람을 불과 46년 만에 교정 보충하는 이유는 뭘까?


<삼국사기>의 조작과 <태백일사>의 편찬

<태백일사>를 지은 이맥선생의 <발문>에 의하면, “16년(중종 1520년) 내가 찬수관으로 뽑혔기 때문에 내각의 여러 비밀 서적들을 얻을 수 있어 이를 열심히 읽고 앞의 원고와 곁들여 편차하고 이름지어 <태백일사>라 하였다. 그렇지만 감히 세상에 내지 못하고 비장하였다. 때문에 이 글들은 문밖에 나서지 못했던 글들이다.”라 되어있다.

<삼국사기>가 간행된 중종 7년은 이맥선생이 <태백일사>를 편찬하기 9년 전이다. 이맥선생은 조선조정에서 행하고 있는 역사 테러를 보고는 “뜻있는 자의 원한 이렇게 깊은 것을! (志士之恨 於斯爲深矣)”이라고 한탄했다. 찬수관에서 일할 기회가 오자 비밀리에 보관되어 있던 여러 서적들을 인용.편차해 <태백일사>를 편찬한다. 민족 최고의 사서를 남긴 이맥선생은 성대한 출판기념회는 커녕, 죄인처럼 몰래 책을 숨겨 후손들에게 전해 민족사의 맥을 이어가게 한 것이다.

만일 <태백일사>가 왕실 서고에 정식으로 보관이 되었거나 또는 운이 없어 조선시대나 일제 때 발견이 되었더라면, 아마 우리는 대륙을 지배한 위대한 조상들의 역사를 제대로 알지 못하고 역사의 진실은 땅 속에 그대로 묻혀 버렸을 것이다. 여하튼 발각되지 않은 것이 우리에게는 큰 행운이라 할 수 있다. <환단고기>를 편찬해 이 땅에 전한 계연수선생과 이유립선생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

강단사학계는 <태백일사>를 편찬한 역사적 사실이 <조선왕조실록>이나 다른 기록에 없기 때문에 위서(僞書)라고 말하고 있다. 그러나 실상을 들여다보면 이런 책은 개인이 소지할 수도 없는 책이었고, 그런 책을 지었다고 정식기록에 남길 수 없는 것이 당시 시대적 상황이었다. 오죽했으면 “감히 세상에 내지 못하고 비장하였다.”고 발문에 썼겠는가!

<삼국사기>가 후대에 조작되었다는 결정적 증거는 바로 장보고의 청해진에 대한 기록이다.
김부식은 <삼국사기 김유신열전> 끝에 “비록 을지문덕의 지략과 장보고의 의용이 있었어도 중국의 서적이 아니었다면 다 사라지고 소문조차 없었을 것이다.(雖有乙支文德之智略 張保皐之義勇 微中國之書 則泯減而無聞)”라고 분명히 언급했다. 그리고는 <장보고 열전>에서 “청해는 신라 해로의 요충지로서 지금[고려] 완도(莞島)라 부르는 곳이다.(淸海新羅海路之要 今謂之莞島)”라고 기록하였다.

분명 <당서>에는 장보고와 친구 정년이 같이 신라로 돌아왔으며, 장보고는 청해진 대사에 정년은 신라 땅 ‘사(泗), 연수(漣水)’에서 살았다고 되어 있는데 반해, <삼국사기>에는 다르게 기록되어 있다. <삼국사기>에는 장보고가 청해진 대사로 있을 때 사수(泗水)의 연빙현(漣氷縣)에서 돌아온 친구 정년에게 군사 5천을 주어 국도(國都)로 들어가 반란을 진압하고 신무왕(김우징)을 세우도록 한다고 되어 있다.
 
고려에서는 소문조차 듣지 못했던 장보고에 대해 중국 서적을 인용해 적어놓고는, 장보고와 정년이 신라에 온 것에 대해 중국의 원문과 다르게 기록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또 고려에 소문조차 없었던 장보고의 청해진에 대해 중국 기록을 인용해 적어놓고는 어떻게 지금(고려)의 완도라고 확정할 수 있단 말인가? 청해진이 고려의 완도였다면 고려 땅에 장보고에 대한 소문조차 없었을 리가 없지 않은가?
 
<당서>와 <삼국사기>에 기록된 사수(泗水)와 연수(漣水)는 과연 어디일까? <중국고대지명대사전>으로 찾으면 다음과 같은데 청하 즉 지금의 회음에서 회수로 들어가는 강이므로 지금의 강소성 회안시 일대이다. 이곳이 바로 신라의 땅이라고 중국 기록에서 밝히고 있는 것이다. 
(원문) 泗河(사하) : 出山东泗水县陪尾山,四源并发,故名,《禹贡锥指》泗水经泗水县历曲阜、滋味阳、济宁、邹县、鱼台、滕县、沛县、徐州、邳州、宿迁、桃源至清河县入淮,此禹迹也,今其故道自徐州以南,悉为黄河据占,《水经注》泗水南迳下邳县故城西,东南注沂水注焉,泗水又东迳角城北而注于淮,《禹贡班义述》“角城在今清河县东南,”清河,即今淮阴,是泗河入淮处,在今淮阴、涟水之间《清一统志》“明万历以前旧漕河,自徐州历沛县而北即泗水也,其支流与汴水合,下接于淮,则泗水尚入淮也,自万历二十二年开泇河以避黄河水险,由是泗专入运,不复达淮,”按泗水入淮之故道,旧亦称南清河,金元以来,尝为黄河据点,旧充州、徐州二府间之旧漕河,及旧徐州、淮安二府间之淤黄河,皆其故迹今之泗河,历泗水、曲阜、滋阳、济宁、流入运河,乃古泗水之上游也。
涟水(연수) : 在江苏涟水县北,源出硕护湖,分为三,曰中涟,东涟,西涟,即西游水也。《元和志》涟水县沭水,俗名涟水,《齐乘》沭水自羽山由吾又南至沭阳入桑墟湖,亦名涟水。

(번역) <수경주> 사수는 하비현 고성 서쪽을 경유해 동남쪽으로 흘러 기수로 흐른다. 사수 역시 동쪽으로 각성 북쪽을 흘러 회수로 흐른다. <우공반의술> 각성은 지금의 청하현 동남에 있다. 청하는 지금의 회음으로 사수가 회수로 들어가는 곳으로 지금의 회음과 연수 사이에 있다.  
연수는 강소성 연수현 북쪽에 있다. 원래 석호호에서 나와 중연, 동연, 서연으로 나뉘어지는데 서쪽 물길이다. 

이 기록들은 중국대륙 강소성에 있는 사수,연수와 청해진이 신라 땅임을 감추기 위해 후대에 누군가가 분명 조작한 것임에 틀림없다. 그것은 아마 조선 중종 때의 일로 보여진다. 결국 그 때 현 <삼국사기>처럼 삼국의 건원칭제 사실이 지워지고, 매번 중국이 삼국의 황제를 ‘xx대장군 xx왕’으로 책봉하고, 수시로 중국에게 조공을 올리는 기록으로 조작되는 것이다. 더 나아가 삼국의 대륙지배 사실을 없애버리는 반도사관을 조작한 것이고, 그러다보니 고구려 전성기인 광개토태제 ~ 문자열제까지의 기록이 부실해진 것이다.
 
▲ <당서>와 <삼국사기>에 기록된 사수, 연수는 지금의 강소성 회안 일대이다. 이곳 어딘가에 신라가 있었다.    


일제에 의한 조작 가능성은?

조선시대에 이미 많은 테러를 당한 우리의 민족사는 일제가 이 땅을 식민지배하면서 또 한번 엄청난 수난을 다시 겪게 된다. 이번에는 ‘소중화’가 아니라 ‘조선 왜인’들에 의해 저질러진 역사 말살이었다. 일제는 일왕 특명으로 조선인의 민족정신을 말살하기 위해 조선사편수회의 주역인 이마니시 류(今西龍)와 충견(忠犬)인 이병도를 시켜 아예 우리 역사를 도살해버렸다.

광개토태왕 비까지 계획적으로 위조한 일제가 옥산서원에 있는 <삼국사기> 중종조 간행본을 조작하지 않았다고 단정적으로 말할 수는 없다. 그것만 조작할 수 있다면 <삼국사기>의 내용을 자기네 의도대로 조작하는 것은 손바닥 뒤집는 것보다 더 쉬운 일이기 때문이다. 정부 차원에서의 면밀한 조사가 필요하나, 필자의 판단으로는 일제에 의한 조작의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일제가 조작할 필요도 없이 이미 조선왕조 때 중국과 일제의 입맛에 맞게 거의 조작되었다고 봐야 한다.
 
위에서 언급했듯이 인류 역사의 종주국이며, 대륙을 지배한 위대한 삼국의 역사는 고려 때 사대주의 유학자들로 인해 변질되고, 조선조에는 아예 심하게 내용이 조작되고, 일제 때에는 완전히 망가져 버렸다. 해방 66년이 지났건만 현재의 국사교과서는 일제 때 일본인이 만들어준 역사 이론과 별로 달라진 것이 없다. 아직도 이 땅에는 소중화와 조선 왜인들이 사학계를 완전 장악하고 있기 때문이다.

역사에 대해 잘 모르는 대다수 국민들은 학교에서 배우고 매스컴에 나오는 가짜 역사를 우리 역사의 진실로 알고 있는 실정이다. 그리고 이제는 “역사가 밥 먹여주냐?”하면서 역사에 관심을 가지지 않는다. 결국 국민들의 역사인식부족과 돈이면 다 된다는 황금만능주의 때문에 우리 역사가 중국과 일본에 의해 점점 더 엉망이 되고 있는 실정이다. 조상의 역사야 어떻게 되든 말든 돈만 벌면 된다는 인식은 이제는 버려야 한다.

불쌍한 건 역사의 진실을 전혀 모르고 있는 국민들과 이런 상황 속에서도 우리 역사의 진실을 밝히려고 애쓰는 재야사학자들 뿐이다. 역사의 진실을 이야기하면 극단적인 국수주의자로 몰리고, 사학계에서는 학위조차 주지 않고 있다. 학위를 받고 강단에 서려면 그들의 엉터리 매국(賣國)사학이론이 옳다고 하는 수밖에 없으나 그건 민족사학도로서 양심이 허락지 않는다. 그러니 일제 때 단재 신채호 선생처럼 생업을 포기하고 외롭고 고독한 역사탐구의 길을 걸어갈 수밖에 없는 것이다.

비록 <삼국사기>는 주요 내용이 누군가에 의해 조작이 되었지만, 나머지는 우리에게 없어서는 안 될 아주 소중한 역사적 자료이며 위대한 유산인 것만은 분명하다. 어떤 내용이 조작되었는지는 찾아내면 된다. 조작의 주 내용은 소중화(조선왜인)들이 삼국의 위대한 대륙지배의 사실을 없애려고 삼국의 강역을 한반도 내로 조작한 것이지 다른 내용이 아니다. 즉 주로 반도사관을 수립하기 위해 내용을 조작한 것이라고 보면 된다.

<삼국사기>에 나와 있는 기록을 잘 분석해도 우리는 많은 역사의 진실을 밝힐 수 있다. <삼국사기>는 우리에게 꼭 필요한 역사서이니 일부 내용이 조작되었다는 이유로 전체 내용을 부정해서는 절대로 안된다. 언젠가는 조작된 역사의 오류를 찾아내어 <바른(正) 삼국사기>가 새로 편찬될 날이 조만간 왔으면 하는 바램뿐이다. 사학계는 “<삼국사기>는 한민족의 위대한 유산이며, 유교적 합리주의 정신(?)에 입각하여 삼국시대 역사를 재정리한 역사서이다.”라고 말하고 있으며, 또한 <삼국사기>는 한국 최고의 역사서로 이 나라 역사연구의 가장 기본적인 불후의 사서로 치켜세우고 있다. 그러면서 정작 민족의 역사의 진실을 제대로 밝혀주고 있는 <환단고기>는 위서로 몰아붙이고 있다.

이는 현 사학계가 조상의 역사에 테러를 가한 조선시대의 사대주의 유학자들과 무엇이 다르다고 하겠는가!! 과거 근세조선은 명나라의 속국이었지만, 이제 대한민국은 중국의 속국이 아니다. 그런데도 아직도 한국의 강단사학자들은 소중화(小中華)와 조선왜인이라는 마약에 빠져 있다. 그러니 중국과 일본에서 역사왜곡을 마음대로 하고 있는데도 제대로 대응을 못하고 있는 것이다. <환단고기>를 정사(正史)로 지정해 민족의 참 역사를 밝히는 길만이 중국의 동북공정과 일본의 황국사관을 무력화시킬 수 있는 유일한 길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2/08/10 [16:04]  최종편집: ⓒ greatcorea.kr
 
가면서 12/08/14 [21:03] 수정 삭제
  연산군의 폐위와 삼국사기의 조작이 이렇게 연결되는군요. 잘 읽었습니다.
추정에 추정이 겹치면 추리소설 이상해요 13/04/10 [08:46] 수정 삭제
  잘은 모르나 조선조 실록이 가치를 인정받는 것은 그 대부분이 꾸준히 사실대로 기록되었기 때문이라 한다.

중종때 명나라의 역사왜곡 압력이 있었다면 그같은 사실과 조정의 대처에 관하여 실록에 기록이 남지 않았을 리가 없다.(인조가 삼전도에서 청나라에 항복할 때에도 사관이 따라가서 왕의 일거수일투족을 기록하였다)

세종이 명 영락제 초상때 신하들의 반대를 뿌리치고 20일이 넘는 동안 상복을 입었고 명나라 천자의 색깔은 복색으로 쓰지 못하게 할 정도로 알아서 진작부터 잘 기었는데
세종이 만든 팔도지리지를 바꿀 필요가 있었겠는가?
이성계의 아비가 명나라 국서에 잘못 기록된 사실 이상해요 13/04/10 [08:52] 수정 삭제
  을 진작에 발견한 조선왕들은 그것을 바로잡으려고 무진 외교적노력을 하였으나 명나라는 변방의 말소리 듣듯이 무시하고 미루어 그 해결에 200년이상의 세월이 걸렸다한다.

조선을 보기를 변방의 야생마정도로 보고있던 명나라가 무슨 일로 조선 역사를 왜곡하라고 난리를 피운단 말인가?
새 왕이 즉위하면 그 이름 자는 아무도 쓸수 없고 기존 서적도 그 글자를 고친다 이상해요 13/04/10 [09:11] 수정 삭제
  따라서 기간의 서적들을 거두어 그 글자중 왕 이름자를 고치거나 삭제한 것을 역사왜곡이라 주장하는 것이 아닌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